한솔아카데미 로고

  • 시험정보
  • 온라인강의

    신규강의UP

  • 모의고사
  • 학습게시판
  • 나의강의실
  • 학원강의
시험정보

공지사항

HOME>시험정보>공지사항

글보기
제목
[수험뉴스] 서울시, 직군 구분 없는 통합승진제 도입…성과자 특전 확대
글쓴이 한솔아카데미 등록일 2018.12.07 조회수 1,931

민선 7기 인사운영 방안 발표…2∼4급은 행정·기술 교차 보임
4급 이상 유연근무 의무화…"구성원에 공정 기회 부여"

 

서울시청(CG)
서울시청(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가 직군·직렬 구분을 없앤 통합승진제도를 도입하고, 우수 성과자에 대한 인사 특전을 확대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민선 7기 인사운영 방안'을 6일 발표했다. 성과 중심의 인사 관리와 공정한 기회 부여에 초점을 맞췄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서울시는 우선 3급(국장급)으로의 고위직 승진 심사에 직렬·직군 구분 없는 통합승진제도를 도입한다.

 

 

기존 승진체계에서는 행정·토목·건축 등 직렬별로 승진이 이뤄졌지만, 내년부터는 직렬을 통합해 승진심사를 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고위직 승진이 기존 자리를 직렬별로 충원하는 형태로 이뤄지다 보니 행정, 토목직 등 고위직이 많은 대규모 직군이 주로 승진하고, 소수 직렬 직원은 상대적으로 기회가 없었다"며 "앞으로는 소수 직렬 직원도 역량과 성과를 인정받는다면 고위 공무원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통합승진제 개념도
서울시 통합승진제 개념도[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2∼4급 직위에는 행정직과 기술직을 따로 구분하지 않고, 교차 보임을 통해 우수간부를 적극적으로 발탁할 예정이다.

 

또한 주요 난제 업무의 시책 담당자를 공개경쟁으로 선발해 사업을 성공시킬 경우 특별승진 기회를 부여하기로 했다.

 

시·구 간 협력 증진을 위해 인적 교류도 활성화한다. 주요 협력과제를 직무 분야별로 지정해 시·구 직원이 2년간 상호 교환근무(파견)를 하는 방식이다.

 

시는 아울러 우수성과자에 대한 인사 특전을 확대한다.

 

먼저 격무·기피 부서에서 3년 이상 근무한 직원과 전문관으로 선발돼 3년 이상 근무한 직원에게는 성과 검증을 거쳐 1호봉 특별승급 등 혜택을 준다.

 

업무실적이 우수한 임기제 공무원은 기간 만료 후 신규 채용 과정을 거치지 않고 근무 기간을 5년 연장할 수 있다.

 

시는 2022년까지 임기제 공무원, 전문자격증 소지자, 민간근무경력 보유자 등 300여명을 채용해 전문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조직 내부의 실무역량 강화를 위해 보직 관리는 강화한다.

 

중간 관리자인 5급 공채(고시) 직원은 현재 정규임용과 동시에 팀장이 되나 앞으로는 실무사무관으로 1년간 근무해야 한다.

 

5급 팀장은 본청 7년, 사업소 4년에 의무적으로 근무해야 한다. 그간 선호 직위에서 장기 근무하고, 기피 부서에서 이동이 많았던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조치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서울시는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해 노트북 대여 등을 통해 원격근무를 활성화하고, 4급 이상은 유연근무제를 의무화한다. 또한 반기별 1회 집단 조기퇴근과 같은 집단 유연근무제를 실시할 방침이다.

 

황인식 행정국장은 "전문성, 개방성, 유연성이라는 기존 인사의 큰 틀 안에서 직원들이 공감할 만한 제도를 보완했다"고 설명했다.

 

민선 7기 인사운영 방안은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 시행된다.

 

서울시는 내년 상반기 인사 3급 승진 인원을 총 4명으로 정하고, 지난 4일 승진심사 대상자 149명을 공개했다. 시는 세부 심사를 거쳐 다음 주 인사위원회를 열고 승진예정자를 선발한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6  

목록

이전글 [수험뉴스] 내년도 지역인재 7급·9급 350명 선발…40명 더 뽑아
다음글 [수험뉴스] 공무원시험 서울·지방 같은 날 실시…중복응시 막는다